2017-09-27 17:30  |  금융·증권

미래에셋대우-사회연대은행, 유능한 청년 기업가 발굴해 지원금 전달..."역량있는 창업가 육성"

'청년창업지원 프로젝트', 소셜벤처 '잡쇼퍼', 최우수상 수상 12개팀 총 1억 2500만원 지원 

[웹데일리=하수은 기자]
미래에셋대우와 사회연대은행이 미래의 청년 창업가 발굴을 위해 진행하는 '미래에셋대우 청년창업지원 프로젝트' 지원금 전달식이 27일 LG소셜캠퍼스에서 진행됐다.
center
이 프로젝트는 유능한 청년 기업가를 선정해 창업자금 및 1:1 멘토링을 지원함으로써 역량있는 창업가로 육성하는 사업이다.

사회연대은행 측은 "지난 7월부터 공모를 시작해 1차 선정된 22개팀에 비즈니스 모델 수립 교육과 업종별 그룹 멘토링을 실시하고 사업 분야를 구체화할 수 있도록 지원해 왔다"고 밝혔다.

이날 행사에서는 전문심사단이 참여한 면접 심사를 통해 최종 선정된 12개팀에 총 1억 2500만원의 창업지원금이 전달됐다.

최우수상의 영예는 청소년을 대상으로 진로탐색서비스를 제공하는 ‘잡쇼퍼(대표 권기원)’가 차지했다.

우수상에는 ▲질링스(스타트업 협업 매칭 플랫폼) ▲pOH6.6(대학생 그룹과외 중개 플랫폼) ▲아트그라운드협동조합(디자이너와 생산자 협업 브랜드 개발) ▲소소한 소통(발달장애인이 이해하기 쉬운 자료 제작) ▲weable(휠체어를 타는 장애인을 위한 스마트관광 서비스) ▲맘스콜라보(엄마들의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제품 및 문화 기획) ▲어니스트캐닌(반려견 맞춤형 자연식 사료 배송) ▲알리버2017(식품알레르기카드 및 판별 솔루션) ▲프리즈머스 협동조합(프로젝트형 진로멘토링 플랫폼) ▲우리동네히어로(지역 내 육아돌봄매칭 O2O 비즈니스) ▲주식회사 냅스터(셰어하우스 전용 매니지먼트) 등 11개팀이 선정됐다.

최우수상과 우수상에는 창업지원금 1500만원과 1000만원이 각각 전달됐다.

미래에셋대우는 2016년에도 청년창업지원 프로젝트를 진행해 10개팀에 총 1억 1000만원의 지원금을 지원한 바 있다.

사회연대은행은 창업을 통해 저소득 빈곤층의 실질적인 경제적 심리적 자립을 지원하는 대표적은 사회적 금융 기관으로서 2003년부터 정부부처, 기업, 민간과의 협력을 통해 저소득층, 자활공동체, 사회적기업 등 약 2300개 업체에 480여억원의 자금을 지원해왔다.

news@webdaily.co.kr

<저작권자 © 웹데일리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>