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18-04-19 09:00  |  소상공인

세제 없이 옷감손실 최소화하면서 깨끗하게 빨래되는 클린파워볼

center
(사진=유비윈)
[웹데일리=김동준 기자]
연일 좋지 않은 대기질로 환기도 쉽지 않은 요즘, 옷을 통해 각종 미세먼지와 황사 등이 실내로 유입되는 경우가 많다. 외출할 때 입었던 옷은 바로 세탁해주는 것이 좋다. 평소보다 자주 세탁을 하다 보면 의류가 상하는 것도 문제이지만 잔류하는 세제찌꺼기에 대한 우려도 지울 수 없는 것이 사실이다.

유비윈에서 나온 ‘클린파워볼’은 세제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물만으로도 빨래, 표백, 탈취, 정전기방지 등의 효과를 내는 런드리볼 제품으로, 세제찌꺼기나 독한 화학성분으로 인한 의류손상 등을 걱정할 필요가 없다.

클린파워볼 안에 든 세라믹볼과 알칼리볼이 물의 성질을 일반 세탁세제와 비슷한 계면활성 성분의 알칼리 수로 변화시켜 세제 없이도 삶아 빤 듯한 효과를 낸다. 이 외에도 음이온과 원적외선을 방출하는 항균볼이 들어있어 섬유 속과 세탁조에 번식하는 각종 곰팡이, 세균 등을 제거하는 역할을 한다. 빨래를 하면서 동시에 과탄산소다로 세탁조 청소를 했던 번거로움을 줄일 수 있다.

해당 세탁볼은 드럼세탁기와 일반세탁기 상관없이 사용 가능하며, 빨래와 함께 30분에서 1시간 정도 불린 후 세탁기를 돌려주기만 하면 된다. 일반세제로 빨래를 했을 때와 비교하면 헹굼과정이 줄어들어 소모되는 시간과 전기세, 수도세 등을 절약할 수 있다. 뿐만 아니라 화학 계면활성제가 든 일반세제로 세탁했을 경우 나타나는 경직현상이 옷감에 나타나지 않아 섬유유연제를 사용하지 않아도 된다.

무엇보다 독한 화학성분으로부터 자유로워, 면역력이 약하고 피부가 민감한 아기를 키우는 가정에서는 아기세제 대용으로도 사용할 수 있는 천연세제인 셈이다.

클린파워볼 1개면 5년간 약 1,000회분(세탁물 5kg기준)의 빨래가 가능하다. 이 기간 동안의 세제비용과 섬유유연제 비용 절감효과를 누릴 수 있다. 해당 제품은 지마켓, 옥션, 11번가, 인터파크 등의 오픈마켓에서 구매 가능하다.

news@webdaily.co.kr

<저작권자 © 웹데일리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>